野 "한미회담서 美 '빅딜'입장 재확인...미국과 공조 강화해야"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4.12 13:38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빅딜(Big deal)을 통한 비핵화'라는 미국의 입장은 전혀 변함이 없었다"며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아쉬운 회담"이라고 평가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양과 질 모두 부실한 회담 결과"라며 "무엇보다 우리 정부와 미국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이견을 노출했다는 점에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황 대표는 "앞으로 북한 비핵화 전망이 오히려 더 어두워진 것 같아서 큰 걱정"이라며 "조속히 4차 남북정상회담을 가진다고 하는데, 이것도 북한의 입장만 확인하고 대변하는 회담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확인된 미국의 확고한 입장을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확하게 전달해, 북한이 하루속히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도록 설득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다시 한번 빅딜 방침과 비핵화 결단을 확인했다"며 ""(문 대통령이 주장하는) 굿 이너프 딜(good enough deal·충분히 괜찮은 합의)에 대해서 미국 측이 어느정도 용인해줄 것처럼 언급했으나, 결과는 전혀 아니다"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왜 갔는지 모르는 정체불명의 '뜬구름 정상회담'"이라면서 "(한미정상회담이)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는 사전 포석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의 손학규 대표도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협상의 동력을 재가동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실질적 중재는 찾아볼 수 없었다는 점이 아쉽다"고 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은 '중재자 역할을 넘어서는 촉진자 역할을 하겠다'면서 굿 이너프 딜을 얘기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빅딜론에서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았다"며 "대북제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에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우리의 의욕이나 선의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는 벽같은 기분을 느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북미관계를 중재하겠다는 이유로 '선(先) 제재완화 후(後) 비핵화'를 주장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면서 "굳건한 한미공조 없이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불가능한 만큼, 한국이 대북제재에 동참할 것을 미국 측에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