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방위비협정 유효기간 관련 "우린 늘 장기협정 논의"

연합뉴스
입력 2019.04.12 06:46

한미정상회담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유효기간 1년짜리 대신 장기간의 방위비 분담금 협정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장기간을 논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마주 앉은 자리에서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매년 협정을 맺는 대신 장기간의 협정을 맺는 방안을 검토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늘 장기간을 논의한다. 우리는 장기간을 원한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한국과의 관계는 대단하고 우리는 오직 한국과 장기간의 관점에서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다음 방위비분담금 협상에서 유효기간을 늘리겠다는 뜻인지는 분명하지 않아 보인다. 미국은 지난 방위비분담금 협상에서 유효기간 5년이 거의 합의된 시점에 1년을 고집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협정이 타결된 후에도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공개적으로 압박해왔다.

한미는 지난 2월 올해 한국이 부담할 주한미군 주둔 비용으로 작년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원에 합의했다. 한국 정부는 새 협정을 맺을 때 유효기간을 1년이 아닌 다년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