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추가 회담 가능성 논의중"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4.12 02:49 수정 2019.04.12 03:04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와 미·북 대화 재개 문제, 방위비 분담금 등 한·미 간 현안을 논의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2시18분쯤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시작된 단독회담 모두발언에서 "북한과의 관계도 진전이 있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잘 알게 됐고, 그는 진심으로 존경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이제 시간이 흐르면서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 문 대통령도 이 점에 동의할 것이고, 문 대통령과 이 현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북한과 추가 회담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논의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와 모든 분에게 안부를 전한다. 김정은과 북한 주민에게도 안부를 전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