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거제도 지세포항 편, ALL솔루션 '大성공'‥조보아, 굿바이[종합]

OSEN
입력 2019.03.28 00:37

[OSEN=김수형 기자]거제도 지세포항편이 막을 내리며 최종점검을 완료했다. 특히 조보아가 마지막 하차 소감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SBS 수요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거제도 지세포항 편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도시락집을 찾았다. 배로 배달을 하는 반찬들에 대해 평가단들의 의견을 전했다. 맛도 중요하지만 도시락은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신선도가 중요한 재료를 선정, 세심한 연구가 앞으로도 계속 필요할 것이라 전했다.

또한 안정적이었던 첫 점심장사를 칭찬했다. 느긋한 점을 장점으로 소화했던 사장이었다. 백종원은 "다음엔 하루 장사를 할 테니, 계획을 잡아 가족여행 만끽해라"면서 포상휴가까지 선물해 훈훈함을 안겼다. 백종원은 든든한 지원군과 함께 다시 찾았다. 바로 수제자 앤디였다. 에이스 요원이기에 기대감을 안겼다. 특히나 좋아하는 신화 멤버 앤디가 함께 와줬다며 도시락집 사장의 입가에도 미소가 만개했다. 

이 분위기를 몰아, 조보아와 김성주도 투입됐다. 전설의 알바생 백종원을 중심으로, 앤디와 조보아, 김성주가 발빠르게 움직였다. 즉석에서 바로 김밥말기까지 시작됐다. 모두 파이팅을 외치며 오픈부터 장사를 준비했다. 주문은 포장까지 포함해 급속도로 늘어났다. 하지만 보아는 "감사하다"면서 미소를 잃지 않았다. 김성주는 손이 조금 느린 봉를 위해 손님들에게 메뉴를 설명하며 시간을 벌었다. 딱 좋은 타임이에 김밥들이 완성됐다. 비주얼과 맛도 일품이었다. 앤디도 스피드를 올렸다. 라면 5인분의 주문을 받고, 한 꺼번에 한 냄비에 3개를 끓이며 실력을 발휘했다. 

다음은 보리밥, 코다리찜 집을 향했다. 장사가 어땠는지 묻자, 사장은 식당 경력 14년만에 "새로 배우는 느낌"이라고 했다. 백종원은 위로보단 투혼을 전하며 "테이블 수 줄여라, 신메뉴와 손님 러시에 적응한 후 늘려도 늦지 않다"면서 모두 최상의 서비를 위한 선택이라 했다. 게다가 점심에는 보리밥만, 저녁에는 코다리찜만 하라며, 두 메뉴 병행할 수 없음을 지적했다. 당분가는 심플 메뉴가 최고라는 작전. 백종원은 "일주일 연습 후 힘들면 같이 장사하겠다"며 멘탈 솔루션도 전했다. 

백종원이 다시 방문, 양념을 활용해 업그레이드를 도전해보자고했다.  칼국수면과 소면을 비교해 사리를 추가하는 것을 결정해보기로 했다. 백종원과 함께 조보아도 시식단으로 합류, 코다리 양념과 궁합이 맞을 면을 찾기로 했다. 

보아는 칼국수가 더 좋다고 했고, 사장은 소면을 선택, 하지만 백종원도 소면보다 칼국수 면이 낫다고 했다. 뜨거운 삶은 면을 그대로 넣어 다시 한번 철저하게 검증, 김치까지 잘게 썰어 필살기를 넣자, 바로 비빔면으로 탄생했다. 부서진 코다리 살까지 더해져 쫄깃함이 더해졌다. 모두 이 맛에 만족하며 사리까지 추가, 마침내 마지막 퍼즐을 맞췄다. 

앤디는 휴식타임을 갖고, 거제도 김밥집을 찾았다. 멍게무침과 미역표고 김밥에 "조합이 너무 좋다"면서 살짝 매콤한 맛과 바다향이 잘 어울린다고 했다. 이어 멍게 무침도 별도로 판매하는지 질문, 김밥집 사장은 "생각 중"이라며 포장 가격을 고민 중이라 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가격공방이 그러진 것.  

다음날 백정원은 마지막으로 가게들을 돌며 최종점검했다. 도시락집은 합격, 보리밥과 코다리찜 집도 합격ㅇ었다. 마지막으로 거제김밥집에 방문, 식재료에 대한 당부사항을 전했다. 이어 마지막 남은 멍게무침 가격에 대해 상의, 원가가 200g에 3천 3백원까지 나온다고 했다 . 인터넷엔 6천6백원까지 나온다고 하자,
백종원은 "인터넷과 비교함녀 큰일 난다"고 했다.맛은 기본, 가격과 양으로 경쟁력을 갖춰야한다고 했다. 결국 멍게무침은 200g에 5천원으로 합을 맞춰 가격을 결정했다. 이로써 거제 김밥까지 최종점검을 완료했다. 

한편, 지난 1년 동안 함께햇던 조보아는 마지막 인사를 남기며 하차 소감을 전해 먹먹함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