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조보아, 오늘 마지막 방송…신화 앤디 일일알바 출격 [SC컷]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03.27 10:0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오늘(27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신화 앤디가 이른 아침부터 도시락집에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유는 앤디가 가족여행을 한 번도 가보지 못한 사장님을 위해 '일일 알바'를 자처한 것인데, MC 조보아까지 지원군이 되어 완벽한 영업을 위해 백종원에게 속성 특훈을 받아 만반의 준비에 들어갔다.
하지만 막상 장사가 시작되자, 두 사람은 몰려드는 주문에 당황, 실수를 반복했는데 과연 일일 알바생 앤디와 조보아는 장사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거제김밥집에는 백종원이 기습 방문했다. 지난주 거제김밥 가격을 두고 팽팽한 의견 대립을 보였던 사장님과 백종원은 촬영 마지막 날까지도 포장된 멍게무침 가격을 두고 가격 논쟁을 펼쳤다.
이밖에 보리밥·코다리찜집에도 거제도 지세포항 출신의 특별 손님인 대한민국의 전설적인 포크록 싱어송라이터 강산에가 방문했다. 평소 매니저조차 갈피를 못 잡을 정도로 본인만의 음식 취향이 확고한 강산에의 등장에 모두가 긴장한 채 그의 맛 평가를 기다렸다는데, 강산에가 곤드레보리밥과 코다리찜에 어떤 평가를 했을지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sjr@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