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의 자녀 계좌 송금 내역 밝혀라' 등 질문에 박영선 "개인정보, 청문회서 설명" 부실 답변 논란

이슬비 기자
입력 2019.03.25 03:18

821쪽짜리 인사청문회 사전질의
野 "검증 회피할거면 사퇴하라", 朴측 "인신공격용 신상털기 많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4일 성명서를 내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거부하며 인사청문회를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며 "자진사퇴 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821쪽짜리 인사청문회 사전 답변서에서 청문위원들의 각종 질의나 자료 요구에 '개인정보 보호' '청문회에서 답변' 등으로 답한 경우가 많았다고 했다. '배우자의 종교·학적·단체 가입 여부'나 '배우자가 자녀 명의의 계좌로 송금한 내역 일체'를 묻는 질문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제출이 곤란하다"는 식이라고 한다. 산자위 소속 한 의원은 "박 후보자는 우리가 요구한 자료 159건 중 70건(44%)을 별다른 이유 없이 제출하지 않았다"고 했다.

한국당 청문위원들은 "박 후보자는 세금 지각 납부, 장남의 초호화 외국인학교 입학 등 의혹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해명은 내놓지 않은 채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적반하장'격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박 후보자는 청문회를 '하루 푸닥거리'로 보는 것이냐"고 했다. 이들은 또 "내가 요구하면 적절한 인사 검증이라는 공익을 위해서고, 남이 내 것을 요구하면 사생활이 되는 것은 '내로남불'이자 '언행불일치'의 전형"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 측은 "최선을 다해 (자료를) 제출하고 있지만 부적절한 개인정보에 관한 자료 요구가 지나치게 많고, 검증이라기보다는 신상 털기용 인신공격을 위한 자료 요구로 보이는 것도 상당수"라며 "청문회장에서 소상히 밝힐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A8면
도시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