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톳김밥+돌미역 라면 대박..시청률도 상승

OSEN
입력 2019.03.21 09:11

[OSEN=박판석 기자] '골목식당' 거제편의 식당들이 대박이나고 시청률도 따라서 상승할 수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평균 시청률 1부 7.7% 2부 8.2%(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압도적인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1%(2부 기준)로 역시 동시간대 1위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9.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거제도’ 네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각 식당들이 신메뉴로 첫 장사에 돌입했다. 충무김밥집은 거제 김밥을 메뉴에 올려 손님들을 맞이했고, 조보아X막내작가X막내PD가 합세한 ‘뽀시래기 시시단’과 세븐틴 민규X버논도 출격해 ‘미리투어’를 진행했다. 민규와 버논은 ‘멍게젓갈’이 처음이라 걱정했지만 “따로 먹어도 맛있겠다”는 호평으로 눈길을 끌었고, 민규는 “멍게 특유의 바다향이 호불호가 있을 수 있다”며 날카로운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밖에 도시락집은 톳김밥과 돌미역라면으로 장사를 시작했다. MC들은 느린 손의 사장님을 걱정했지만, 사장님은 자신만의 페이스대로 손님들을 응대했고 신메뉴에 대한 호평도 받으며 백종원을 흐뭇하게 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보리밥&코다리집은 기존 메뉴들을 보완해 장사를 시작했다. 특히, 보리밥&코다리집은 허영만 만화 ‘식객’에 등장했던 권영인 명인이 사장님을 위해 출격해 자신의 노하우를 전수했다. 사장님은 이를 바탕으로 손님들을 받았고, 순조롭게 흘러가는 듯 했으나 혼자로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조보아가 투입됐지만, 손님 줄은 쉽게 줄어들지 못했고, 장사를 중단하고 말았다./pps2014@osen.co.kr

[사진] SBS 제공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