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文대통령 순방 중 인사말 실수에 "전문성 떨어지는 직원 있었다"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3.20 17:57 수정 2019.03.20 20:48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말을 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외교부 등에) 뭔가 집중력이 없고 전문성이 떨어지는 직원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문 대통령의 동남아 3국 순방 중 불거진 외교 실수 논란에 대한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낙연 총리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의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 질문에 답변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이 총리는 윤 의원이 '무능력한 청와대 외교안보팀들이 (정책을) 독점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자, "그렇게 봐야 할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 의원님의 지적을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 총리는 말레이시아에서 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말로 인사말을 한 데 대해서는 "현지에서 실무적 실수가 있었다고 들었다고 들었다"고 했다. 윤 의원이 '단지 실수냐'고 하자 이 총리는 "실수"라고 했다.

이 총리는 또 윤 의원이 중국 주재 대사로 내정된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 "중국어도 못하고 외교적인 전문성이 없다"고 하자 "전임 대사도 중국어를 잘하는 편은 아니었다"고 했다. 장 전 실장 전임자는 노영민 현 대통령 비서실장이다. 이 총리는 "중국말도 잘 하면 더 좋겠지만 대통령의 의중을 잘 읽고 또 대통령과 얼마나 잘 통할 수 있는가 하는 것도 중요시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 총리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008년 금강산 관광 도중 피살된 박왕자씨 사건에 "통과의례였다"고 하는 등 과거 발언이 논란이 된 데 대해서는 "그분이 자유인으로 사신 기간이 긴 탓인지, 절도를 넘는 언동이 있었다는 것을 저도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김 후보자를 직접 제청했느냐'는 질문에는 "네 저도 그런 의견을 냈다"고 했다. 다만 '문재인 정부에 사람이 그렇게 없냐'는 질문에는 "실제로 흠이 없는 사람을 찾기가 몹시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