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유엔 보고서 '환영'… 北 제재위반 심각하게 받아들여"

연합뉴스
입력 2019.03.13 06:50

부대변인 성명…"모든 회원국의 안보리 결의 완전한 이행 기대"

미국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위반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와 관련, "미국은 유엔 제재위반 혐의를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우려를 표명하고 "모든 회원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로버트 팔라디노 부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미국은 북한의 유엔 제재 이행에 관해 유엔의 독립적 전문가패널이 발표한 보고서를 환영하며 그들의 노고에 찬사를 보낸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무부는 "보고서는 세계 각국 정부가 결정적인 조처를 하도록 돕고, 북한의 제재 회피 활동에 관련된 단체들에 대한 지속적인 경계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시의에 맞고 적절하며 공정한 분석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무부는 "이러한 제재를 실행하는 국제적 결속은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개발 능력을 계속 저해하고 북한이 비핵화될 때까지 경제적으로나 외교적으로 고립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낸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이날 공개한 전문가패널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은 온전하며 북한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금수 품목을 불법거래하는 등 제재위반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