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다저스 역사 빛낸 우완선발로 뽑혔다

OSEN
입력 2019.02.06 12:08

박찬호(46)가 다저스를 빛낸 우완선발투수로 이름을 올렸다.

LA 타임즈는 6일(한국시간) ‘다저스 역사상 최고의 우완선발투수 8명은 투구인가?’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다저스 전설의 투수들을 거론했다. 이 매체는 ERA+, WAR, WHIP 기록을 근거로 역대최고투수들을 뽑았다.

박찬호는 ERA+ 108로 역대 다저스 우완투수 중 13위를 기록했다. 박찬호는 WAR도 18.3으로 13위였다. WHIP는 1.324로 14위에 해당됐다. 박찬호는 돈 수턴, 돈 드라이스데일, 오렐 허샤이저, 이스마일 발데스, 채드 빌링슬리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다저스를 빛낸 우완투수로 선정됐다.

LA 타임즈는 “박찬호는 단단한 투수였다. 전성기였던 2000년 박찬호는 18승 10패, 평균자책점 3.27을 기록했다. 그는 한 이닝 두 개의 만루홈런을 맞은 투수로 기억된다. 팬들에게 그는 너무 소심한 투구를 하는 투수라는 인식이 있다. 하지만 1997년부터 2001년까지 박찬호는 다저스 최고의 투수였다”고 평가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