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먼저, 혼밥, 깜깜이"...빅데이터로 분석한 文대통령 600일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1.27 14:51 수정 2019.01.27 16:36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이후 외부 공개일정을 분석한 결과 북한 관련 일정이 경제 현장 일정보다 약 2배 가량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과 박성중 의원실이 27일 문 대통령의 공개 일정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청와대 외부에서 진행한 북한 관련 일정은 모두 33건으로 경제 현장 관련 일정 18건에 비해 약 2배 정도 많았다. 청와대 외부에서 이뤄진 국내 전체 일정(230건)에 견줘봐도 북한 관련 일정이 차지하는 비율은 14.3% 수준에 달했다.

여의도연구원과 박 의원실은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의 말과 글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와 마찬가지로 경제보다 ‘북한 먼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재난 현장 방문도 3회(포항 지진, 제천 화재, 밀양 세종병원 화재)에 그쳐 문 대통령의 일정에서 국민 안전은 뒷전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기획재정부(53회)나 산업통상자원부(65회) 장관보다 강경화 외교부장관(97회)을 더 많이 만났다"며 "같은 기간 소상공인과의 만남도 단 3건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교육 현장 방문도 단 3건에 불과했으며, 지난해 10월 유치원 비리 사건 이후 유치원과 관련된 현장방문은 아예 없었다.

여의도연구원과 박 의원실은 또 "문 대통령은 19대 대선 후보자 당시 ‘내가 대통령이 되면 어느 시각에 어디에서 누구와 무엇을 했는지 24시간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했지만, 취임 후 600일 중 160일(26.6%)은 공식 일정이 없는 날이었으며, 그 중 연차휴가였던 21일을 제외한 139일은 ‘깜깜이 일정’이었다"고 말했다. 공개 일정 2144건 중에서도 82.2%(1784건)는 참석자가 공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식사 일정의 경우에도, 청와대 공식 일정 상에는 600일간 총 1800 끼니 중 조찬 1건·오찬 65건·만찬 34건 등 단 100회만 일정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도 문 대통령의 대부분 일정이 청와대(1611건·75%), 특히 여민관(1181건·55%)에 집중됐으며 출입이 제한된 관저 보고도 102건에 이르렀다. 보고 역시 청와대 보좌진으로부터의 보고가 총 1153건(53%)이었으며, 그 중 비서실 보고는 763건(66%)였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