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도 이 사람 손이 닿으면 놀라운 실루엣으로 변신한다

김은영 기자
입력 2019.01.22 10:00
정욱준 디자이너, 파리 패션쇼 개최...‘합성’ 주제로 믹스 매치 패션 선보여
캐나다구스와 협업 상품 공개...밀레니얼 세대 정조준

정욱준 디자이너의 브랜드 준지(JUUN.J)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2019년 가을/겨울 패션쇼를 선보였다./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정욱준 디자이너의 준지(JUUN.J)가 18일 오후 12시(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2019년 가을/겨울 패션쇼를 선보였다.

이번 패션쇼는 ‘SYNTHESIZE(합성)’을 주제로 남성복 18벌, 여성복 22벌이 공개됐다. 지난 패션쇼와 마찬가지로, 준지 컬렉션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3m 크기의 초대형 이미지 보드 17개를 설치해 프레젠테이션 기법으로 연출했다.

준지는 서로 다른 실루엣과 패턴, 소재 등을 믹스매치해 디자인과 소재의 경계를 허문 창의적인 룩을 선보였다. 줄무늬와 체크, 옥스퍼드 면과 데님 등 서로 다른 문양과 소재를 믹스 앤드 매치(Mix & Match·이질적인 색상이나 디자인의 옷을 섞어 입는 방식)하는가 하면, 또 탈부착이 가능한 패딩 후드와 야상 점퍼 등 스포티(Sporty) 아이템을 접목해 완성도 높은 컬렉션을 선보였다는 평을 얻었다.

‘SYNTHESIZE(합성)’을 주제로 한 이번 패션쇼는 형태와 소재, 문양의 경계를 허문 접목이 돋보였다. 이와 함께 캐나다구스와 협업한 패딩 재킷도 이목을 끌었다./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이와 함께 아웃도어 브랜드 캐나다구스(Canada Goose)와 협업한 패딩 재킷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기존의 캐나다구스 제품에 준지 특유의 오버사이즈 형태와 중성적인 감성을 가미한 것이 특징. 패딩 재킷과 스웨터 등의 협업 상품은 올 하반기 한국 준지 매장을 비롯해 베이징, 도쿄, 뉴욕, 런던의 캐나다구스 매장 등 전 세계 20여 개 매장에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준지 관계자는 이를 통해 상업 라인의 판매를 극대화하고 밀레니얼 세대를 정조준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봄에는 여성복을 공식 론칭해 여성복 사업을 강화한다. 또 4월에는 서울 강남구 도산공원 일대에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해, 남성복과 여성복, 라이프스타일 제품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