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티파니, 빚투 논란→가정사 공개 "父와 7년째 연락두절, 대신 갚은 적도"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8.12.05 18:1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가수 티파니가 아버지 사기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티파니 기획사인 Transparent Artist 측은 5일 한 매체를 통해 "어제 보도를 통해 과거 아버지로부터 상처를 입으신 분의 글을 접하고 무겁고 죄송스런 마음과 함께 심려 끼쳐드린 많은 대중분들께 제 입장을 전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해당 글에서 티파니는 "사실 저는 어렸을때 부터 아버지의 여러가지 문제들로 인해 힘든 어린시절을 보냈다. 데뷔 이후에도 제가 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여러 채무 관련 문제들로 아버지의 일에 관계된 분들의 협박을 받았다. 저도 아버지로부터 빚을 갚으라는 강압을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것 또한 가족의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여러 차례 제가 금전적 책임을 지기도 했다"라고 아버지의 빚을 대신 갚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티파니는 "그렇기에 소중한 멤버들과 주변분들께 피해를 끼치게 될까봐 항상 두려웠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복되는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와 관계된 분들의 협박은 반복이 됐다. 결국 제가 더이상 감당할 수 없는 문제들로 아버지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각자 서로의 삶을 살기로 했다. 이후 연락이 두절된 지 7년 정도 되었다"라고 아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티파니는 "이렇게 좋지않은 소식으로 제 가정사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이 쉽지 않은 선택이었지만, 그런 아버지에게 오랜시간 상처를 입으신 분과 또 저와 관련된 일로 상처 받았을 분들께 죄송한 마음으로 글을 쓰게 되었다. 다시 한번 이번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지난 4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 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티파니의 아버지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청원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피해를 주장하는 A씨는 "티파니 아버지 황모씨가 필리핀에서 회사를 운영할 당시 자신이 임대 계약금, 중장비 임대료 등 수천만원을 지급했다"며 "이후 황씨의 말이 전부 사기임이 밝혀져 돈을 돌려달라고 하니 권총으로 협박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의 주장에 대해서 침묵을 지키던 티파니는 하루만에 입장을 발표한 것. 티파니는 아버지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7년째 연락이 안된다는 아픈 가족사를 공개하며 "아버지에게 오랜시간 상처를 입으신 분과 또 저와 관련된 일로 상처 받았을 분들께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다음은 티파니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티파니 입니다.
어제 보도를 통해 과거 아버지로부터 상처를 입으신 분의 글을 접하게 됐습니다. 무겁고 죄송스런 마음이 들어, 심려 끼쳐드린 많은 대중분들께 제 입장을 전하고자 합니다.
사실 저는 어렸을때 부터 아버지의 여러가지 문제들로 인해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데뷔 이후에도 제가 모르는 상황에서 일어난 여러 채무 관련 문제들로 아버지의 일에 관계된 분들의 협박을 받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저도 아버지로부터 빚을 갚으라는 강압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것 또한 가족의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여러 차례 제가 금전적 책임을 지기도 했습니다.
그렇기에 소중한 멤버들과 주변분들께 피해를 끼치게 될까봐 항상 두려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와 관계된 분들의 협박은 반복이 됐습니다. 결국 제가 더이상 감당할 수 없는 문제들이라 아버지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각자 서로의 삶을 살기로 했습니다. 이후 연락이 두절된 지 7년 정도 되었습니다.
이렇게 좋지 않은 소식으로 제 가정사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이 쉽지 않은 선택이었지만, 그런 아버지에게 오랜 시간 상처를 입으신 분과 또 저와 관련된 일로 상처 받았을 분들께 죄송한 마음으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