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채용비리 국조, 정치공세 활용하면 좌시 않을 것"

유병훈 기자
입력 2018.11.22 11:10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이덕훈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공공부문 채용 비리 국정조사에서 야당이 구체적인 증거 없이 무차별적인 정치공세의 장으로 활용하려는 것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이번 국정조사는 강원랜드와 서울교통공사 등 공기업의 채용 문제들을 살피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야 4당은 전날 회동을 하고, 이번 정기국회가 끝난 후 채용 비리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하며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다.

그는 "야당이 국정감사에서 문제를 제기했지만,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고용세습, 채용 비리가 드러난 것은 없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고용세습과 채용 비리를 용납할 어떠한 이유도 없고, 그런 것이 있다면 정부·여당이 강력하게 문제들을 점검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한미 워킹그룹에 대해 "경의선 철도 연결을 위한 (남북 간) 공동조사에 미국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남북 철도 연결 사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며, 연내에 철도 연결 착공식 개최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워킹그룹을 두고 미국 정부가 남북 관계 가속에 제동을 걸었다고 보는 시각도 있는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준수하면서 남북 간 신뢰 구축을 위한 노력은 우리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면서 "한반도 평화는 흔들림 없는 한미 공조와 우리 스스로의 주도적인 역할이 병행돼야 실현될 것"이라고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