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고민과 우려"… 또 말뿐, 손 놓은 여권

최연진 기자
입력 2018.11.14 03:07

지지층 민노총의 공격에 속수무책… 與내부선 "더 세게 압박하면 위험"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확대, '광주형 일자리', 한국지엠 철수 등의 문제를 놓고 연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공격하고 있다. 그러나 여권은 자신들의 지지층인 이들을 상대할 적절한 방법을 찾지 못해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는 13일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의 현 노동 정책은 반(反)노동자적"이라고 주장한 데 이어 서초동 대검 청사 일부를 기습 점거하고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를 항의 방문했다. 민주노총 산하 한국지엠 노조원들은 지난 8일부터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인천 부평 지역구 사무실을 점거 중이다. 민주노총 측은 여권이 수용한 탄력근로제 6개월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정부 노동 정책이 우경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여권은 "어려운 경제 상황은 생각하지 않고 자기주장만 펼친다"고 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현대차 노조를 향해 "형편이 더 어려운 노동자들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임금은 낮추고 일자리는 만드는 '광주형 일자리' 도입에 반대한 민주노총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국회 운영위에 출석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민주노총에 대해) 많은 고민과 우려를 가지고 보고 있다"고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민주노총은) 말이 안 통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런 '말' 외에 여권에서 민주노총을 상대할 만한 구체적인 대책은 나오지 않고 있다. 당내에선 "민주노총을 적으로 돌려선 안 된다" "지금보다 더 세게 압박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관련해 "협상만 타결되면 민주당과 중앙정부가 공공 주택, 생활 편의 시설 등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여당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긍정 여론을 조성하겠다는 것인데 민주노총이 압박을 느낄지 모르겠다"고 했다.


조선일보 A3면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