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聯 "자료제출 부실"… 오늘 '황교안 청문회' 차질 빚을 듯

정녹용 기자
입력 2015.06.08 03:00 수정 2015.06.08 11:09

"요구한 39건 중 24건 안 내… 오늘은 보이콧 않겠지만 자료 요청 계속 하겠다"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실시된다. 새정치민주연합이 황 후보자의 자료 제출 부실을 이유로 청문회 연기를 요청해 한때 파행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새정치연합은 일단 8일 청문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7일 "지금 상태로는 청문회를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없다"며 새누리당에 연기를 요청했다. 인사청문특위 야당 간사인 우원식 의원은 "황 후보자는 국회가 요청한 자료 39건 중 24건의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일부 자료 제출 문제를 꼬투리 삼아 청문회 일정 자체를 변경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연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새정치연합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은 '연기가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왔지만 자료 제출이 미흡한 것에 대해서는 황 후보자에게 알리고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했다"며 "일단 8일 청문회에 참여한 뒤 상황을 볼 것"이라고 했다.

여야 간 가장 큰 쟁점은 황 후보자의 변호사 시절 수임 문제다. 야당은 전관예우 논란을 검증하기 위해 황 후보자의 변호사 시절 수임 자료를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정의당 박원석 의원은 "황 후보자가 법조윤리협의회에 제출한 수임 기록 100건 중 법원에 선임계를 낸 것은 3건에 불과하다"며 "97건은 변호사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야당은 황 후보자가 전관예우 방식인 '전화 변론'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법조윤리협의회가 황 후보자의 변호사 수임 내역 중 19건에 대해 세부사항을 삭제하고 국회에 제출한 것도 논란이다.

새정치연합 김광진 의원은 "황 후보자가 현재 거주하는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를 1997년 4억3750만원에 매입했지만, 구청에는 3억3000만원에 거래한 것으로 신고했다"며 "다운 계약서를 작성해 약 624만원의 세금을 덜 냈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A8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