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잠수함 사령부 창설… 세계 6번째

양승식 기자
입력 2015.02.02 03:00

초대 사령관에 윤정상 소장^ 잠수함 작전·훈련 등 지휘

윤정상 소장
해군은 국가 전략무기인 잠수함의 작전과 교육 훈련, 정비 등을 종합적으로 지휘하는 잠수함사령부를 1일 창설했다고 밝혔다. 잠수함사령부 창설은 1992년 우리나라가 첫 번째 잠수함인 '장보고함'을 독일에서 인수한 지 23년 만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미국·일본·프랑스·영국·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잠수함사령부를 창설한 국가가 됐다. 잠수함사령부는 준장이 지휘했던 제9잠수전단을 모체로 경남 진해에서 창설했다. 수상 전력(함정) 위주인 1·2·3 함대사령부와 동급으로 해군 소장이 지휘하며, 초대 잠수함사령관으로는 제9잠수함전단장을 지낸 윤정상 소장이 임명됐다.

해군 관계자는 "잠수함사령부 창설을 통해 잠수함 관련 작전, 교육 훈련, 정비와 군수 지원이 일원화된 조직을 갖추게 됐다"며 "한반도 전역에서 더욱 효율적인 수중 작전 능력을 완비하게 됐다"고 했다. 현재 해군은 209급(1200t급) 9척과 214급(1800t급) 4척 등 잠수함 13척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9년까지 잠수함을 늘려 18척을 운용할 계획이다.

해군이 수중 잠수함·잠수정 전력을 총괄하는 잠수함사령부를 1일 공식 창설했다. 사진은 우리 군이 보유한 최신예 214급(손원일급, 1800t) 잠수함의 모습. 해군은 2019년까지 214급 5척을 추가로 확보해 총 18척의 잠수함을 운용할 계획이다. /해군 제공
북한은 현재 잠수함·잠수정 70여 척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1만1000t급 최신예 원자력 잠수함을 포함해 70척, 일본은 디젤 잠수함 18척을 보유 중이다.

조선일보 A10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