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탄생' 임호-윤정희, 큰딸 상담에 눈물 펑펑

OSEN
입력 2014.08.24 11:15



[OSEN=권지영 기자] 임호와 윤정희 부부가 선함이의 상태를 상담하며 눈물을 쏟았다.

24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엄마의 탄생'에서는 아동 상담센터를 찾은 임호와 윤정희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호는 큰 딸 선함이의 문제를 상담했다. 선함이는 막내 땡글이가 태어난 후에 부쩍 떼가 늘었다고. 선함이는 한밤중에도 갑자기 일어나 이유 없이 소리를 지르며 울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정희는 "선함이가 '엄마는 날 사랑하지 않는다. 엄마 미워'라고 말하는데, 그 말이 듣기 싫다"고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임호도 "아이들과 잘 놀아주냐"는 질문에 "셋째가 태어나니까 선함이가 잘 안 온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jykwon@osen.co.kr
<사진>'엄마의 탄생' 방송화면 캡처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