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이, 희망이'가 꼬리 흔들면 實勢?

최재혁 기자
입력 2013.06.14 03:07 수정 2013.06.14 14:49

[최재혁 기자의 청와대 인사이드]
朴대통령 관저 앞마당의 퍼스트독… 얼굴 튼 김장수·이정현엔 안 짖어
朴대통령 퇴근때엔 재롱… 최근 공식 반려동물로 등록

최재혁 기자
진돗개 새롬이와 희망이는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키우는 '퍼스트 독(first dog)'이다. 두 마리의 집은 관저 입구 마당에 있다. 두 마리가 너무 닮아서 박 대통령도 목줄 색깔로 구분한다고 한다. 오렌지색이 암컷인 새롬이고 파란색은 수컷 희망이다. 박 대통령이 관저에서 본관으로 출근하거나 퇴근할 때면 새롬이와 희망이가 경쟁적으로 재롱을 떤다. 그게 대견했던 박 대통령은 지난 4월 트위터에 '출퇴근할 때마다 새롬이와 희망이가 나와서 반겨준다'는 글을 올렸다.

관저에 출입하려면 새롬이와 희망이 집 앞을 지나야 한다. 새롬이와 희망이는 박 대통령이나 관저 직원 이외에 낯선 이가 오면 대개 "왕왕" 짖지만 예외도 있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그중 한 명이다. 그가 나타나면 진돗개들이 꼬리를 흔든다. 최근 급박한 안보 상황 때문에 김 실장이 관저 보고를 하는 일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현 홍보수석도 새롬이·희망이와 안면을 튼 사람으로 전해졌다.

역대 청와대에서 참모의 힘은 대통령과 얼마나 자주 대면하느냐로 측정되곤 했다. 더구나 그 장소가 대통령의 사적 공간이기도 한 관저라면 의미 부여는 더 강해진다. 요즘 청와대에선 "새롬이와 희망이가 '실세(實勢) 인증견'"이란 우스갯소리가 있다. 퍼스트 독이 자주 본 사람, 이들이 꼬리를 흔드는 사람이 곧 '실세'라는 뜻이다. 사석에서 "그놈들 많이 컸더라"라고 얘기하는 수석도 있다.

두 마리는 2012년 12월생이다. 박 대통령이 올 2월 삼성동 사저를 떠날 때 동네 주민으로부터 선물 받았다. 최근 박 대통령은 자신의 반려동물로 이들 진돗개를 정식 등록했다. 올해부터 '동물등록제'가 시행돼 거주지 구청에 등록하지 않으면 과태료를 물어야 하기 때문이다.

새롬이와 희망이는 서울 종로구가 지정한 동물병원에서 마이크로칩(무선식별장치)을 피부 속에 삽입하는 시술도 받았다. 잃어버렸을 때 주인을 쉽게 식별하기 위함인데 이들의 동물등록증에 '소유자'는 '박근혜'로 돼 있다.
조선일보 A4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