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의 대북송금 관련, 문재인의 말 바꾸기 논란

조호진 기자
입력 2012.09.05 16:54 수정 2012.09.05 16:56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 /조선일보DB
노무현 정부 시절의 대북송금 특검과 관련,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의 말 바꾸기가 논란이 되고 있다. 2003년 노무현 정부 출범 첫해 이뤄진 대북송금 특검은 2000년 김대중 정부가 김정일과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4억5000만 달러(약 5000억원)를 북한에 불법으로 넘겨준 사건을 파헤쳤다. 이 일로 김대중·노무현 두 전 대통령 사이에는 앙금이 생겼다.

문 후보는 5일 광주MBC 라디오 '시선집중 광주'에 출연해 "대북 송금은 꽉 막혀 있던 남북관계를 여는 특단의 조치"라며 "(대북 송금은) 사법처리할 일이 아니라 역사적으로 높이 평가할 일이다. 근데 특검을 해서 광주전남에 상처를 입히고 실망감을 준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의 이날 발언은 김정일의 통치자금을 불법으로 넘겨준 김대중 정부의 대북송금을 정당화하는 동시에 자신의 발언을 뒤집는 것이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문 후보는 2003년 월간지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선 "특검이 어느 선에서 마무리되는 것이 바람직하냐"는 질문에 "다 규명돼야 한다"고 답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포함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문 후보는 당시 "유감스럽게도 관여한 바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대북송금을 불법 행위로 인식하고 그에 따른 귀책사유가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서 확인되면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추궁과 사법처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문 후보의 신동아 인터뷰를 비롯한 대북송금 특검에 대한 2003년 입장은 이번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도 재론됐다. 문 후보의 이런 행적을 손학규 후보를 비롯한 다른 후보들이 문 후보를 공격하는 소재로 삼은 것이다.

문 후보가 자신의 입장을 번복한 배경에는 6일 예정된 민주당 지역 순회 경선의 비중 때문으로 보인다. 6일 치러지는 민주당 광주 전남 지역 순회 경선의 선거인단은 13만9000여명으로, 지금까지 치러진 7곳의 선거인단을 모두 합친 규모와 비슷할 정도로 대규모이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