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펀드, 공공와이파이 445억 싹쓸이 시도"…관계사 국감 증인 '촉각'

김태환 기자
입력 2019.10.02 12:12 수정 2019.10.02 14:06
메가크래프트라는 회사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버스공공와이파이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445억원 규모의 계약을 모두 수주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메가크래프트는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참여한 펀드가 투자한 기업인 PNP플러스의 자회사다. 이 회사는 현재 77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2일 2019 국정감사를 열었다. /김태환 기자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NIA가 문용식 NIA 원장에게 보고한 내부 문건에 따르면 메가크래프트가 노리려고 한 사업은 빙산의 일각인 1차 사업"이라며 "2차와 3차 사업 수주로 이어지는 큰 그림을 그린 것 같다"고 주장했다.

NIA가 문 원장에게 보고했던 내부 문건에 따르면 사업예산은 1차 4200대 77억원을 시작으로 2차 9900대 184억원, 3차 9900대 184억원 규모로 이어졌다. 총 2만4000대 445억원 규모다.

윤 의원은 "친문 인사로 알려진 문용식 원장이 취임 이후 조국펀드 관련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사업 참가자격을 기간통신사업자에서 정보통신공사업자로 완화하는 등 사업자 선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란을 야기한 기업의 모기업인 PNP플러스 대표의 증인 출석 여부가 주목된다. 앞서 과방위는 여야 합의로 PNP플러스의 서재성 대표와 조윤성 사업총괄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그러나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 등은 해당 증인의 주소가 알려지지 않아 국감장 출석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재성 대표와 조윤성 총괄이 주소를 고지하지 않아 국감 증인출석 통지서를 송달받지 않았다"면서 "증인 출석 자체를 회피하려는 시도로 보이며 증거인멸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