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스마일게이트, 회계기준 위반…수십억 '세금폭탄' 위기

김유정 기자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7.22 06:00
게임회사 스마일게이트가 회계기준 위반으로 수십억 규모의 가산세를 토해내야 할 위기에 처했다. 2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17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에서 과실로 인한 회계처리기준 위반 처분을 받았다.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지난해 비상장사 스마일게이트를 대상으로 일반 감리를 진행한 결과 스마일게이트의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 재무제표에서 매출 발생 시점에 매출을 인식하지 않은 회계상 ‘기간 귀속’ 문제를 발견했고, 이에 과실 2단계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해당 안건은 증선위 산하 감리위원회와 증선위를 거치면서 과실 4단계로 조치가 완화됐으나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한 사안에 대해 재무제표 수정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게임업체 스마일게이트의 권혁빈 의장이 지난해 9월 17일 신작 PC 온라인게임‘로스트아크’출시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연정 객원기자
스마일게이트는 2002년 설립된 국내 게임제작사로 크로스파이어, 로스크아크, 에픽세븐, 테일즈런너, 슈퍼탱크 대작전 등 주요 작품을 해외 각지에 수출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기간 귀속 문제가 지적된 2014~2017년 회계연도에는 연결기준으로 연간 6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었고 지난해 말 매출액은 7000억원을 돌파했다. 17년 간 비상장 원칙을 고수했으나 올해 자회사 스마일게이트RPG의 상장을 추진하며 미래에셋대우(006800)를 주관사로 선정했다.

스마일게이트가 매출을 계상하기 위해서는 주요 매출원인 중국 텐센트 등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야 하는데, 이 자료를 받는데 시간이 걸려 차기 회계연도로 이연해 반영한 것이 문제가 됐다. 한 회계 전문가는 "중국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회계처리하는 것이 맞는지, 매출액을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미리 인식하는 것이 맞는지 논란이 있었다"며 "감리위원회에서도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판단한 쪽이 5명, 위반이 아니라고 판단한 쪽이 3명으로 의견이 갈리는 등 결론을 내리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했다.

금융당국은 결과적으로 매출이 발생한 시기에 해당 매출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스마일게이트가 재무제표를 수정할 경우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각 회계연도의 매출액이 변경되면서 당해연도에 징수되지 않은 세금에 대한 가산세를 내야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행 법인세법에 따르면 납무·보고·무신고·대차대조표공고 등에 대해 불성실 가산세가 부과된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예상 가산세 규모가 70억~100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금융당국에 밝혔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가산세 규모를 줄이기 위해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본세(本稅)의 경우 다음 회계연도 재무제표에 반영된 매출액을 통해 납부한 것이라 가산세만 내면 되는데 정당한 사유가 있다면 감면 또는 조정을 요구할 수 있다"고 했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