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검색열기

추미애, 일선 검사장에 "흔들리지 말고 올바른 길" 전날 검사장 회의 겨냥?

사회 이정구 기자
입력 2020.07.04 17:16
추미애 법무부 장관/조선DB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일 일선 검찰청의 검사장들을 향해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 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추 장관은 4일 본인 페이스북에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개혁이다. 순리대로 풀어가는 것이 개혁”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추 장관은 또 “결코 정치적 목적이나 어떤 사사로움도 취해서는 안되는 것”이라며 “피의자는 억울함이 없도록 당당하게 수사를 받는 것, 수사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를 하도록 하는 것, 그것이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의 이날 글을 두고 검찰 안팎에서는 전날 열린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추 장관의 ‘검언유착 의혹’ 사건 관련 수사지휘에 대해 ‘위법 소지가 있어 재고를 요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검사장들은 전날 회의에서 ‘검찰총장 자진사퇴 절대 불가’ 등과 함께 이 같은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검이 검사장 회의 결과를 보고하기로 한 6일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화제의 사회 뉴스

대구동산병원, 166일만에'감염병 전담병원' 해제
장애인단체, 이광재에 분노 "절름발이? 명백한 장애인 혐오"
"내가 발로 해도 너보다…" 고유민 죽음 내몬 악플테러
[속보] KBS 라디오 부스 유리창을 쾅, 곡괭이로 깬 남성체포
임진강 필승교·군남댐 수위 역대 최대치 기록

오늘의 조선닷컴

"발로 해도 너보다…" 고유민 죽음 내몬 악플테러
제2의 임세원 사건… 정신과 의사, 또 흉기에 희생
한동훈 반격 "이젠 MBC와 정치인 공작 수사하라"
[단독] 지소미아 언제든 끝낼수 있다더니, 뒤로는 "충실히 이행"
"원자폭탄 터진줄 알았다" 베이루트 폭발로 4000명 사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