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태국, 죽기전에 꼭 가봐야할 자연절경

월간산·박정원 편집장
입력 2019.04.26 10:45
태국 어디를 가나 흔히 볼 수 있는 사원이 도이인타논국립공원에서도 볼 수 있다. 유명한 사람일수록 산 정상에 탑으로 무덤을 대신한다. 원래 스투파라는 탑의 기능이 아직 전승되고 있는 듯하다 /태국관광청

마약왕 쿤사로 상징되는 골든 트라이앵글과 10여 고산족이 거주하는 북부산악지대, 그리고 그 사이를 유려히 흐르는 세계 12위의 길이이자 동남아 최고의 강 메콩. 태국 북부지역의 특징들이다. 특히 매콩강 삼각주는 <죽기전에 꼭 봐야할(세계) 자연절경 1001>에 추천된 곳으로,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경관을 자랑한다.


 


산악지형이 보여 주는 자연절경과 어우러진 강줄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준하며, 마약 재배지에 아라비카 커피농원과 딸기밭 등 직용작물재배지로 변신한 경작지도 볼거리다. 또한 태국 최고봉(2,565m)이 있는 치앙마이 도이 인타논 국립공원과 두 번째 봉우리가 있는 도이파홈폭(2,285m) 국립공원에는 고산족이 살던 지역에 다양한 트레킹 코스와 산악자전거를 즐길수 있다.


 


태국에는 총 150개의 국립공원이 있으며, 태국 최고봉 도이 인타논이 있는 국립공원은 1972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도이'는 태국어로 '산'을 의미하며, 인타논은 이 지역에 있던 중세 란나 왕조의 마지막 왕 이름인 동시에 태국어로 '매우 큰 언덕'을 의미한다.


 

도이 인타논에서 과거 마약을 재배했던 지역은 지금 딸기밭이나 커피농장으로 변했다.
도이 인타논에서 과거 마약을 재배했던 지역은 지금 딸기밭이나 커피농장으로 변했다.
도이 인타논은 태국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로, 우리의 지리산 크기만큼 넓은 국립공원 면적을 자랑한다. 운무에 싸인 봉우리들이 사뭇 신비감을 자아낸다 /태국관광청
도이 인타논 정상엔 불상을 봉안한 탑이 있다.
도이 인타논 정상을 향해 올라가면 봉우리가 마치 송곳같이 우뚝 솟아 있다.
도이 인타논 1,500고지에는 열대우림에서 볼 수 있는 수종들이 서식하며, 밀림을 방불할 정도로 숲이 울창하다.
도이 인타논 정상 가는 길은 가파른 산길을 가다 능선에 올라서면 평지로 이어진다.
태국은 어디를 가나 고산족들이 살고 있어 우거진 숲에도 항상 등산로가 있다.
도이 인타논은 태국 최고봉으로 올라가기도 무난해 사람들이 일출을 보는 장소로 유명하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