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테러 18주년에 아프간 美 대사관서 폭탄 테러

김경아 인턴기자
입력 2019.09.11 11:40
9·11 테러 18주년인 11일(현지 시각) 자정 아프가니스탄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테러가 발생했다.

9·11 테러 18주년인 11일(현지 시간) 자정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미국 대사관 건물에 로켓폭탄이 날아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AP=연합뉴스
A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자정이 조금 지난 시각 아프간 수도 카불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 건물에 로켓폭탄이 날아왔다. 연기가 피어올랐고 경고음과 함께 ‘건물에서 폭발이 발생했다’는 소리가 흘러나왔다.

사건 발생 한 시간 뒤 미 대사관 관계자들은 "국방부 건물에서 로켓포 1발이 터졌지만, 다친 사람은 없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아프간 정부의 발표는 아직 없는 상태다.

이번 테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탈레반과의 평화 협상을 중단한 이후 아프간 카불에서 일어난 첫 대규모 테러다.

지난 2일 미국과 탈레반이 평화협정 초안에 합의하면서 미국 역사상 최장기로 기록된 아프간 전쟁이 종식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지난 3일 카불에서 발생한 탈레반 차량 자폭테러로 미군 병사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탈레반 지도부와의 회담을 취소하고 평화협상을 중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을 취소한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제 회복할 수 없게 됐다"는 글을 올렸다.

미국은 지난 2001년 9월 11일 뉴욕에서 발생한 항공기 납치 테러사건 직후 전쟁을 일으켜 아프간 탈레반 정권에 보복하기 시작했다. 2011년 미군은 아프간 인근 파키스탄에서 9·11 테러의 배후인 오사마 빈 라덴 알카에다 수장을 사살했다. 미국은 탈레반 정권을 축출한 뒤 친미파 지도자 하미드 카르자이를 내세워 아프간 과도정부를 수립했으며, 이후 탈레반과 전쟁을 18년간 이어오고 있다. 이번 테러로 미국과 탈레반의 협상 재개 여부는 더욱 불투명해졌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