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한국당은 국민 심판받은 세력... 文정권 단죄 안돼"

김민우 기자
입력 2019.09.11 11:39 수정 2019.09.11 12:18
손대표, 文정권 퇴진운동에 "대립과 대결 정치로는 비극 반복될 뿐" 선 그어
"조국 임명 철회해달라"…12·14일 광화문서 독자 촛불집회
反조국 한국당·바른미래당 공조 균열 생기나

바른미래당 손학규(왼쪽에서 둘째) 대표가 1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리스크(Risk)에 대응해 불확실성을 제거해야 할 대통령이 앞장서서 리스크를 만들고 있다"며 조국 법무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권 퇴진 운동을 전개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이미 국민 심판을 받은 세력"이라고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전날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회 국정조사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손 대표가 한국당의 정권 퇴진 운동에 대해 선을 그음으로써 두 당의 '반(反)조국' 공조 전선에 이상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손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 조 장관을 기어코 임명해 정국은 경색되었고 각종 개혁입법 과제들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며 "온 국민이 분열하고 나라가 조국 찬성, 반대로 두 쪽이 났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제 조국 사태는 법무장관의 문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향방을 결정하는 문제가 된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은 분열된 국론을 통일해야 한다"며 "사람만 바꾼다고 개혁이 완수되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이어 "최종적인 제도의 개혁을 완수하기 위해서는 국회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대통령은 국회와 대화를, 진정한 협치를 지금부터라도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혹자는 이번 사건을 이유로 정권 퇴진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하고 대통령 탄핵까지도 공공연히 거론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대립과 대결의 정치로는 똑같은 비극이 계속 반복될 뿐"이라고 했다.

그는 반문(文) 투쟁에 나서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이미 국민의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도 말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일 저녁부터 광화문에서 열릴 촛불집회도 편가르기가 아니라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일로 시작할 것"이라며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