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종민 "검찰 수사, 조절·절제 필요… 조국 임명 前과 상황 달라"

손덕호 기자
입력 2019.09.11 11:13 수정 2019.09.11 11:14
親文 김 의원 "검찰이 의도적으로 표적수사 하진 않을 것", "대통령이 조국 임명하기 전과 후는 달라"
野 "법무부에 이어 與의 노골적인 수사 가이드라인" 반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조 장관을 대통령이 임명한 이후에는 수사를 어느 정도 조절하고 절제하면서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 "검찰이 그런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조국 임명 전과 후는 상황이 다르다"고도 했다. 대표적 친문인 김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으로 이번 조 장관 인사청문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이에 대해 야권은 "법무부에 이어 집권 여당이 검찰에 노골적인 수사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면서 정당한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지난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기 전과 후는 상황이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도 대통령이 임명했고, 윤석열 검찰총장도 대통령이 임명했다. 장관이든 검찰이든 다 정당성이 있고 책임이 있다"고도 했다.

그는 또 "민주당에서 '윤 총장이나 검찰이 조 장관 임명을 반대해서 의도적인 수사를 하는 것'이라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검찰이) 수사를 철저하게 하되 표적 수사 혹은 의도된 기획수사, 별건 수사 식의 약간 불법적인 방향으로 답을 정해놓고 가는 수사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전날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조국 수사팀에 전화해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데 대해서도 "역지사지로 생각해보면, 법무부 간부들이 조 장관이 임명됐을 경우 검찰과 어떻게 (조 장관 수사를) 공정하게 풀어갈 지 여러 고민을 했을 것"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여러 아이디어를 서로 확인해봤을 가능성은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