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 내부 어른·아이 시신 2구 발견

윤민혁 기자 홍다영 기자
입력 2019.09.11 08:20 수정 2019.09.11 10:18
화재가 난 아파트의 냉장고 내부에서 어른과 아이로 추정되는 불에 탄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일러스트=정다운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1일 오전 5시 22분쯤 천안시 쌍용동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는 40여분만에 불을 껐다.

화재가 난 아파트 거실 냉장고 안에선 불에 탄 시신 2구가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숨진 사람이 성인과 아이로 추정된다"며 "불 난 흔적과 현장 상황을 고려할 때 인화성 물질이 집 안에 뿌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장 감식 과정에서 주방 가스 밸브가 파손된 사실도 확인됐다. 119 소방대가 화재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출입문은 잠겨 있었고 외부에서 강제로 침입한 흔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은 가족을 상대로 신원을 확인하고 합동 감식과 시신 부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