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분노' 거론하다 조국 찬성한 정의당, "兵 월급 100만원 추진"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9.10 14:48 수정 2019.09.10 15:09
병사 월급 100만원, 제설·제초 근절…'이대남(20대 남성)' 표심 잡기 나서
20대 남성 정의당 지지율 3%…60대 이상 남성(6%)보다 낮아
"국방예산 중 兵 인건비 4.2%…0.8%p 늘리면 병사 월급 100만원 지급 가능"
일부 네티즌 "20대 상실감·분노 이야기하다 조국 찬성으로 돌변하더니⋯"

정의당이 10일 병사 월급을 오는 2022년까지 100만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병사(병장 기준) 월급은 40만6000원이고, 정부는 내년엔 54만1000원까지 인상할 계획이다. 그런데 3년 안에 이보다 두 배나 되는 월급을 지급하겠다는 정책을 내놓은 것이다. 20대, 특히 정의당 지지율이 낮은 20대 남성 표심을 잡기 위한 공약이란 해석이 나온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겠다"라며 "부모의 금전적 도움 없이 군복무를 하고, 복무를 마치면 목돈 1000만원 정도를 남겨 자신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구조로 전환하려면 최소 월급 100만원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예산에서 병(兵)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단 0.8%만 늘려도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올해 국방예산은 46조7000억원으로, 0.8%는 3700억원이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병사월급 100만 원 및 병영문화 혁신방안 발표 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심 대표는 또 "병영생활 3대 고충인 우울감, 사역, 비만을 근절하겠다"고 했다. 그 방법으로는 △연(年) 5만원 지급되는 장병 자기개발 지원금을 분기별 5만원 지급으로 확대 △제설·제초·방역 등 사역(使役) 임무를 완전 근절 △헬스시설과 풋살장을 구축하고, 체력 담당 장교 배치 등을 제시했다. 이 같은 발표 후 심 대표는 경기 양주시에 있는 육군 25사단 신병교육대를 방문하기 위해 국회를 떠났다.

심 대표가 병사 월급 인상 공약을 꺼낸 것은 20대 남성을 겨냥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정의당은 유독 20대 남성들 사이에서 지지율이 낮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의당의 8월 통합 지지율은 8%였다. 30대, 40대, 50대에선 9~12%의 지지율을 얻었으나, 20대 지지율은 평균보다 낮았다. 특히 20대 여성 지지율이 11%였지만 20대 남성 지지율은 3%였다. 20대 남성의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29%, 자유한국당 16%, 바른미래당 12%였다.

하지만 정의당의 이런 공약은 이율배반이란 지적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나왔다. 당명에 '정의'란 단어까지 쓰는 정의당은 평소 불공정·불평등 해소를 주장해왔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각종 의혹에도 임명에 찬성했다. 심 대표는 애초 조 장관에 대해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더니 지난 7일에는 "정의당은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임명에 찬성했다. 이에 20대 청년들 사이에서는 "20대의 상실감과 분노를 이야기하다 갑자기 조국 찬성으로 돌변하고선 돈으로 20대 마음을 사려 하느냐"는 지적도 나왔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