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상] 네 컷 만화

입력 2019.09.10 03:17
빈칸 네 개에 기승전결을 담는 네 컷 만화는 일본에서 시작됐다는 게 정설이다. 일본에서는 여전히 인기지만 주로 신문에서 연재되던 우리나라는 예전만 못하다.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네 컷 만화는 미국의 찰스 슐츠가 그린 '피너츠'다. 찰리 브라운과 스누피가 등장하는 이 만화는 1950년부터 2000년까지 장장 50년간 연재됐다. 전성기엔 세계 3억5000만 독자가 매일 이 만화를 읽었다.

▶한국 네 컷 만화의 시초는 1924년 10월 13일 조선일보에 첫선 보인 만화 '멍텅구리 헛물켜기'다. 창간 이후 반일(反日) 보도로 네 차례 정간당하면서 경영난을 겪던 조선일보가 개발한 만화로, 기획·스토리·그림 작가가 각각 있었던 한국 최초의 기획 만화였다. 그때까지 밭 전(田) 자 모양이던 네 컷 만화를 눈 목(目) 자 형태로 바꾼 작품이기도 하다. 주인공의 어이없는 실수로 웃음을 자아내던 이 만화는 영화로도 만들어질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한국 네 컷 만화는 1955년 등장한 '고바우 영감'으로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김성환 화백이 동아일보에 그리기 시작한 이 만화는 전쟁 후 고단한 삶에 웃음을 주는 만화였다가 점차 정치·사회 풍자만화로 변신했다. 1958년 1월 23일 자 만화가 가장 유명하다. 똥지게 진 두 사람이 맞은편에서 오는 똥지게꾼에게 "귀하신 몸 행차하시나이까?" 하며 꾸벅 절을 한 뒤 고바우에게 "경무대서 똥 치는 분"이라고 귓속말을 한다. 서슬 퍼렇던 권력을 비꼰 이 만화로 김성환은 연행돼 벌금형을 받았다. '고바우 영감'은 1980년 조선일보로 옮겨 12년간 연재된 뒤 2000년 문화일보에서 45년 연재를 마쳤다.

▶'고바우 영감' 이후 네 컷 만화는 신문이 권력을 풍자하고 비판하는 주요 코너가 됐다. 권력이 기사를 검열하던 시절 만화는 민심을 에둘러 표현하는 수단이었다. 독자들은 만화 주인공의 선문답 같은 대사에서 행간을 찾아 읽으며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야로씨(오룡)·나대로 선생(이홍우)·왈순아지매(정운경)·두꺼비(안의섭) 등이 대표적 네 컷 만화이다.

▶김성환 화백이 엊그제 노환으로 별세했다. 생전 인터뷰에서 "4·19 혁명 땐 이기붕이 '고바우 때문에 나라가 망하니 잡아들이라' 했고, 박통 시절엔 한 달이 멀다 하고 중앙정보부에 불려다녔으며, 전두환 때는 이민 가라고 압력 넣더라"며 껄껄 웃던 한국 만화 저널리즘의 산증인이었다. 한 올 남은 고바우 머리카락은 평소 곱게 구부러져 있다가 어이없을 때면 꼬불꼬불해진다. 요즘도 연재되고 있다면 매일 꼬불꼬불했을 것이다.


조선일보 A26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