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훈의 달달하게 책 읽기] 특권이 불러온 교육 불평등

우석훈 경제학자
입력 2019.09.07 03:00

우리 아이들

우석훈 경제학자
청문회 정국으로 정신 사나워서 로버트 퍼트넘의 '우리 아이들'(페이퍼로드)을 집어 들었다. 퍼트넘은 하버드 대학 교수이고, '나 홀로 볼링'이라는 책 하나로 단번에 사회과학계의 록 스타가 된 사람이다. 클린턴 시절 백악관에 초청받았고, 미국 대통령에게 조언하게 되었다. 내가 만난 서양 학자 중에서는 가장 선하다는 느낌을 준 사람이다. 사람이 이렇게 담백하고 착해도 되나 싶었다. 책의 느낌 그대로였다. 반했다.

책을 설렁설렁 읽는데, 문장 몇 개가 빛의 속도로 가슴을 파고들어 왔다.

"특권적인 배경을 가진 아이들 하나하나는 대학 입학 사정관에게 호감을 살 수 있고 미래의 고용주를 감동시킬 수 있는 소프트 스킬을 학습해왔다. 우리가 만났던 가난한 배경의 아이 중에서는 이와 유사한 지원의 혜택을 본 아이가 하나도 없다. 타고난 능력이 무엇이었든 간에 말이다."

부자 학교에서 엄청나게 좋은 동아리 활동을 하는 학생들과 가난한 동네에서 그렇지 못한 학교와의 차이에 대한 얘기다. 미국이 원래 이런 것은 아니었다. 퍼트넘 어린 시절의 자전적 서술은 비교적 공평했던 50년대와 그 차이가 극명해진 최근 미국의 사례 사이에서 강렬한 대비를 이룬다. 학교가 좋으냐 나쁘냐가 아니라 부자 동네냐 아니냐, 이런 게 학생들의 삶과 미래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게 퍼트넘의 지적이다. 여기에 미국의 이혼율 통계도 어처구니없을 정도다. 대학을 졸업한 부모를 둔 자녀가 한부모 자녀일 확률은 6~7% 정도인데, 고등학교를 졸업한 부모의 경우는 한부모 자녀 확률은 60~70% 가까이 치솟는다. 가정과 공동체가 붕괴한 가난한 동네와 안전하게 유능한 대학생으로 성장하는 부자 동네의 얘기는 미국판 '두 도시 이야기'처럼 그로테스크하게 느껴진다. 우리의 강남 얘기와 다를 게 없다.

퍼트넘의 여러 가지 제안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가난한 동네의 학교에 더 많은 지원을 해주자는 얘기다. 사실 그렇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에 지원금을 몇 배로 늘리면 좀 문제가 완화될 것 같다. 대학도 마찬가지다. 서울의 좋은 대학에 지원을 늘릴 게 아니라, 지방의 어려운 대학에 왕창 지원금을 주면 대학 서열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완화될 수 있을 것 같다.

장관 청문회 하나 거치면서 나라가 두 동강이 났다. 사법 개혁보다 교육 개혁이 더 중요하다는 거 아닌가?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퍼트넘 책을 권하고 싶다. 그리고 이 기회에, 진짜 뭐 좀 바꾸자! 교육 불공평이 더 버틸 수 없는 극한까지 왔다.



조선일보 A16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