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측근들에 '지소미아 파기 선 넘었다' 불만 표출"

이경민 기자
입력 2019.08.25 15:04 수정 2019.08.25 15:19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선을 넘은 일"이라고 비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대외적으로는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말을 아끼며 냉정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뒤에서는 발언 수위를 높인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22일 밤 측근들에게 "미국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지소미아를) 파기한 것은 선을 넘은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의 만남에서는 최대한 말을 아낀 뒤 측근들에게는 이 같이 불만을 토로했다는 것이다.

지난 2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AP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대외적으로 최대한 냉정한 대응을 유지해왔다.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발표 다음 날인 23일 아베 총리는 "한국이 먼저 국가와 국가 사이 신뢰 관례를 회복하고 약속을 지켜주었으면 한다는 기본 방침엔 앞으로도 변함없다"고 짧게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산케이는 "아베 총리나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이 대외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정부 차원의 대응을 고노 다로 외무상의 항의로 단일화한 것은 과잉 반응이 한국을 이롭게 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고노 외무상도 22일 밤 남관표 주일대사를 불러 항의한 이후엔 별다른 발언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이례적으로 강하게 비판하는 상황에서 일본이 굳이 추가 대응을 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도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산케이는 "지소미아 파기로 미·일 양국과의 관계가 악화하는 일은 한국에게 분명한 불이익이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지소미아 파기에 대해서는 관망하는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징용 배상 판결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의 입장을 계속 주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