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Y 타선의 희생양이 된 류현진, 잃은 게 너무 많다

OSEN
입력 2019.08.24 16:59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뉴욕 양키스의 화력 공세에 무너지고 말았다. 

류현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4⅓이닝 9피안타(3피홈런) 7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고개를 떨궜다. 시즌 4패째. 류현진의 평균 자책점은 1.64에서 2.00으로 상승했다. 

이날 경기 후 LA 타임스는 "다저스의 에이스이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인 류현진이 양키스 타선의 류현진이 4⅓이닝 동안 흔들렸다. 양키스의 인내력과 무자비한 파워에 희생당했다"고 전했다. 

또한 "7실점은 앞서 홈 77⅔이닝 동안 내준 것과 같다. 평균 자책점은 지난 5월 8일(2.03)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피홈런 3개로 시즌 최다 타이기록으로 만루 홈런은 한 번도 맞은 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패배는 가히 1패 이상의 충격이었다. 여전히 평균 자책점 부문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1점대와 2점대는 하늘과 땅 차이다. 다음 등판에서 제 모습을 되찾는다면 1점대 평균 자책점에 진입할 수 있겠지만 현재로선 사이영상 수상에도 빨간불이 켜질 수 밖에. 

또한 올 시즌 안방 극강 모드를 선보였던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안방 불패 이미지가 깨지고 말았다. 늘 잘 던질 수 없다. 하지만 류현진이기에 아쉬움이 더욱 크게 느껴진다. /what@osen.co.kr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