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일 갈등, 안보 분야까지 번졌다"...아베는 '침묵'

김명진 기자
입력 2019.08.22 20:07 수정 2019.08.22 20:08
우리 정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종료하기로 결정하자 일본 주요 언론에서는 이를 긴급 속보로 전하면서 ‘한·일 갈등이 안보 분야에도 파급을 미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과거사 문제로 인한 한·일 갈등의 여"파가 통상 분야에서 안보 협력 분야로 확대됐다"며 "한·미·일 삼객 동맹의 대북(對北) 대응·협력에 파탄이 생겼다"고 했다.


/니혼게이자이
니혼게이자이는 "한국 정부 내에서는 7월 이후 수출 관리를 엄격히하는 일본에 대해 양보를 받아낼 카드로 지소미아 파기론이 강해졌었다"고 지소미아 파기와 관련한 한국 내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간 북한의 미사일 시험 도발을 분석할 때 미군과 일본의 이지스 함 등이 수집한 정보가 (한국군 측에) 제공됐었다는 점 등을 볼 때, (지소미아 파기는) 한국에 있어서도 자국 방위에 영향을 미칠 것은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산케이신문은 자민당의 나카타니 겐 전 방위상의 발언을 인용해 "상궤를 벗어난 결정이며, 북한을 이롭게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라며 "안보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판단력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안보는 감정이 아니라 이성으로 판단해야하는데, 돌이킬 수 없게 된다.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NHK는 일본 방위성 간부의 발언을 전하면서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일본 정부도 앞으로의 대응을 검토하겠다"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한 간부는 NHK에 "예상치 못한 대응을 보인 한국 측의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소미아가 파기된 것은 유감이지만, 한국 측이 어떻게 대응하든 일본 정부로선 ‘징용 판결’ 문제를 둘러싼 태도는 바꿀 수 없다"고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청와대가 지소미아 파기를 공식 발표한 데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주일 미군 사령부는 "한국과 일본 양국 사이 문제이기 때문에 코멘트할 수 없다"고 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