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비판 감내해야”→“악플 무서우면 포기”..중화 떡볶이집에 진심조언[종합]

OSEN
입력 2019.08.22 07:02

[OSEN=강서정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주변의 비판에 힘들어 하는 중화 떡볶이 집에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비판을 감내해야 하지만 악플이 무서우면 포기하라는 것. 

지난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부천 대학로를 두 번째로 방문해 현실적인 조언과 도움을 주는 내용이 공개됐다. 특히 이날 중화 떡볶이 집이 백종원과 충돌했고 결국 악플 얘기까지 나왔다. 

백종원은 지난주 방송에서 중화 떡볶이 집을 방문했을 당시 메인 메뉴인 떡볶이를 시식하고는 “많이 먹어본 맛”이라면서 “내가 팔던 것과 같은 맛이다”고 했다. 그만큼 익숙한 맛이라는 백종원은 “같긴 같은데 좀 느끼하다”면서 “기름이 너무 많이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21일 방송에서 백종원이 두 번째로 방문했을 때 중화 떡볶이집은 지난주와는 변화된 모습이었다. 백종원에게 지적받은 인테리어가 달라졌고 복잡했던 메뉴판도 깔끔하게 바뀌어 있었다. 

하지만 이 보다 중요한 건 떡볶이었다. 사장은 “조리법을 조금 바꿨다”며 “풍미를 더하기 위해 채소 기름으로 바꿨다”고 했다. 백종원은 기름을 줄인 떡볶이 맛을 보고 “처음보다 훨씬 낫다”며 “느끼함이 아직도 조금 남아있다”며 또 다시 느끼함이 문제라 했다. 

사장도 직접 시식하더니 “고민인 건 약간씩 맛을 수정해왔지만 오히려 기름 맛을 원하는 손님도 있었다. 특유의 강한 불맛과 자극적인 맛을 원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백종원은 주방으로 들어가 재료는 똑같지만 조리법을 다르게 했다. 기름을 덜 쓴 떡볶이를 맛본 사장은 “제 고민은 기존 맛에 익숙한 손님들의 평이 걱정된다”고 했다.

백종원은 “이게 됐다는 건 아니다, 일부러 불 맛을 죽여놓고 시작한 것”이라면서 불맛 차이를 극명히 보여주는 이유에 대해 “너무 그을음 맛이 강한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 기름에 불이 붙어 생긴 그을음이 들어가는 것보다 더 나은 불맛을 냈으면 하는 마음”이라 했다. 백종원은 그을음을 줄이자고 하는 것이었다. 

떡볶이를 한 번 더 만들어 시식했는데 사장은 계속 불맛을 얘기하며 “불맛을 좋아하는 고객들, 불맛을 좀 많이 내달라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백종원은 “"렇게 생각이 굳어졌으면 1차로 가라”면서 의견만 제시할 뿐 선택은 사장의 몫이라 했다. 백종원은 “모두가 납득할 맛을 찾는 과정일 뿐, 불 맛과 다른 그을음 맛을 낮추라는 것은 하나의 의견 제시”라 덧붙였다. 

이후 사장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출연 후 주변의 비판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사장은 “방송이 나가고 주위에서 조금씩 나에게 많은 말들을 하더라. 안 좋은 댓글들도 보여주더라”라고 했다. 이에 백종원은 “부족한 부분은 비판받을 수 있지만 감내해야 한다. 내가 컨설팅할 때 조언이라 생각 안한다. 나라면 이렇게 할 거야 얘기하는 거다”며 자신의 경험담으로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고민스러우면 안 한다고 얘기해라, 욕먹고 댓글 무서우면 하지마라”고 진심으로 조언했다. 

사장은 더욱 고민이 깊어진 모습을 보였는데 백종원의 말대로 비판을 감내하고 계속해서 솔루션을 받을지 결국엔 포기하고 자신의 뜻대로 불맛이 강한 중화 떡볶이를 만들어갈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