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골목식당' 롱피자집, 카레피자 도전 실패…중화 떡볶이집 '불맛' 고집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8.22 00:3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골목식당' 롱피자집이 신메뉴를 선보였으나 실패했다. 중화 떡볶이집은 '불맛'을 고집하며 고민에 빠졌다.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열여섯 번째 골목인 '부천 대학로'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 점검 당시 백종원에게 뜻밖의 호평을 받았던 롱피자집. 사장님의 허세 넘치는 말투와는 달리 백종원에게 '우수 점주'라는 평가를 받았다. 백종원은 "피자가 느끼하지 않다. 기본에 충실한 피자다. 응용 단계로 레벨업할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백종원의 평가에 MC김성주는 깊은 의혹을 제기했다. 급기야 김성주는 "롱피자집의 맛과 기본기 검증이 좀 더 필요하다"면서 가게의 모든 면을 파헤치겠다며 '그것이 알고식당'을 진행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본기 검증 미션을 주었고, 정인선은 피자 맛을 보기 위해 직접 피자집으로 가서 주문했다. 정인선이 보는 앞에서도 롱피자집 사장님은 겉멋 든 움직임 하나없이 정확한 정량으로 제조에 나섰다. 조리과정 검증을 마친 정인선은 피자 시식에 나섰고, 김성주와 정인선은 "맛있다"면서 감탄했다.
롱피자집 사장님은 생애 처음 개발한 신메뉴인 '카레 피자'를 선보였다. 사장님은 "시중에 파는 카레 피자가 없더라. 그래서 시도해봤다"고 설명했다. 이를 맛본 백종원은 "카레를 참 못 만들었다. 그냥 치즈만 올린게 훨씬 낫겠다"고 평가했다.
이어 백종원은 "카레가 맛있다고해서 새로울 것 같진 않다"고 카레 피자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어렵게 고민하지 말고 '전'처럼 쉽게 생각해서 다시 한번 새로운 피자를 연구해봐라"고 숙제를 내줬다.
앞서 백종원에게 메뉴 가짓수가 많아 지적받았던 중화떡볶이집은 메뉴 유지와 축소를 두고 시누이와 올케가 서로 다른 의견차를 보였다. 사장님은 첫 촬영 당시 문제였던 떡볶이의 과다한 기름양을 줄이는 방법을 연구해 다시 선보였다.
업그레이드된 중화 떡볶이를 먹어본 백종원은 "처음보단 훨씬 낫다. 그런데 느끼함이 아직 남아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기름맛을 원하시는 손님들도 있다. 저희 특유의 자극적인 맛과 불맛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다"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백종원은 "불맛이 너무 강해버리면 질린다. 확 오는 맛은 강하지만 잘못하면 느끼하다. 장점이라고 생각한 강한 불맛이 단점이 될 수도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백종원은 사장님과 주방으로 들어가 떡볶이 제조에 들어갔다.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기존 기름의 반만 사용하게 하고 불맛을 최소화시켜서 떡볶이를 만들었다.
그러나 이를 먹어본 사장님은 "제가 그동안 많은 조리법을 해봤다. 맛이 변할때마다 손님들이 '사장님 바뀌었냐'고 하더라. 기존 손님들에게 영향을 줄까봐 걱정이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백종원은 "많은 기름으로 불맛을 내면 그을음이 생길 수 있다. 너무 그을음 맛이 강하면 건강에 안좋다"면서 걱정했다.
이후 기름의 양을 반 줄이고 제조 방식은 같게 해서 떡볶이를 한번 더 만들었다. 그럼에도 사장님은 계속 '불맛' 얘기를 하며 "손님들은 불맛을 좋아하신다"고 고민했다. 이에 백종원은 "알겠다. 나는 불맛과 다른 그을음맛은 낫추는게 낫다고 생각한 거다"라며 "기름 줄인 불맛을 고민하고 사이드메뉴를 연구해라"고 숙제를 주었다.
사장님은 '골목식당'에 출연하며 생긴 고민들도 털어놨다. 그는 "방송이 나가고 주위에서 조금씩 저에게 많은 말들을 하더라. 안 좋은 댓글들도 보여주더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부족한 부분은 비판 받을 수도 있고 감내해야한다. 나는 항상 이 프로를 하면서 누군가에게 조언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라면 이렇게 할 거야'를 얘기할 뿐이다. 지금이라도 고민스러우면 안 한다고 얘기해라"고 진심으로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첫 촬영 당시 비싼 가격, 과도한 단맛, 기본양념이 첨가되지 않은 제육덮밥으로 혹평을 했던 닭칼국숫집을 찾았다.
사장님은 새로 개발한 제육덮밥 제조에 나섰고, 느린 제조 방식에 백종원은 답답해했다. 이후 새로 개발한 제육덮밥을 맛본 백종원은 "맛 없다. 제육덮밥 안 하시는게 날것 같다"면서 혹평했다.
이어 백종원은 직접 주방으로 들어가 같은 재료로 제육덮밥 만들기에 나섰다. 백종원은 사장님의 기존 제육덮밥 조리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눈높이에 맞춰 요리의 기초 원리를 알기 쉽게 설명했다. 백종원이 만든 제육덮밥을 맛본 사장님은 "확 틀리다. 너무 맛있다"면서 놀라워했다.
그리고 사장님은 백종원의 제육덮밥 포기 권유에 결국 닭칼국수로 메뉴 최소화를 결정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