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7개 보, 수문 연 후 수질 더 나빠졌다"

김효인 기자
입력 2019.08.21 03:00

환경부 '보 개방 결과보고서'

4대강 보(洑) 처리 방안을 정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 2년간 16개 보 가운데 13개 보의 수문을 열고 수질 등을 모니터링했는데 7개 보에서는 오히려 수질이 악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3개 보에서는 수문 개폐를 전후한 주요 지표의 변화가 10% 이내 증감에 그쳐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4대강 보가 강의 흐름을 막고 수질을 악화시킨다는 주장과는 다른 결과가 나온 것이다.

환경부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에게 제출한 '4대강 16개 보 개방 모니터링 종합 분석 결과' 보고서에 포함된 내용이다. 이 보고서는 다음 달 출범 예정인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보 처리 방안을 최종 결정하는 데 기본 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종·공주·백제·승촌·죽산·낙단·구미·이포 등 7개 보는 각각 수문을 열었던 기간의 일반 수질 지표가 수문을 닫고 있던 같은 계절 같은 기간과 비교해 더 악화했다. 생화학적 산소요구량(BOD), 화학적 산소요구량(COD), 인(燐)의 함량(TP), 총질소(TN), 부유물질(SS) 등 5가지 수질 지표를 비교했다.

환경부가 보 수문 개방의 긍정적 효과로 강조했던 녹조 해소도 예상에 못 미쳤다. 6개 보는 조류 농도가 낮아졌지만, 7개 보는 이전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늘었다.

이런 결과에 대해 보고서는 "일부 보는 작년 7~8월 폭염 및 극심한 가뭄의 영향 등으로 녹조 발생이 증가하는 경향이 보였다"고 했다. 날씨가 더웠던 탓에 녹조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보 개방 기간 동안 조류 농도가 162% 늘어난 낙단보의 경우 개방 기간이 올 2~3월, 220% 늘어난 구미보의 경우 올 1~2월이었다.


조선일보 A1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