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알몸으로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침입한 20대 남성 체포

박소정 기자
입력 2019.08.20 10:45
부산에서 20대 남성이 여성 혼자 사는 원룸에 나체 상태로 침입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강간 미수와 주거침입 혐의로 A(2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조선DB
A씨는 지난 19일 오후 11시 20분쯤 20대 여성 B씨가 혼자 사는 부산 사하구의 한 오피스텔에 나체 상태로 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화장실 방충망을 뜯고 B씨의 집에 들어갔다. 집 안에 있다가 인기척을 느낀 B씨가 화장실 문이 열리지 않도록 밖에서 붙잡은 상태로 경찰에 신고 했다.

경찰은 10여 분 만에 현장에 출동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당시 A씨는 만취한 상태였다고 한다. A씨와 B씨는 같은 오피스텔에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나체 상태였던 점을 미루어 강간미수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