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차림으로 활보한 20대 男… 잡고보니 마약사범

김우영 기자
입력 2019.08.19 22:38
속옷 차림으로 지하철 역을 활보한 20대 중국 동포 남성이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이 남성의 거주지에서 필로폰이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18일 중국 동포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전날(18일) 구속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일러스트=정다운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오전 8시 15분쯤 서울 서대문구 한 지하철역 인근에서 하의 속옷만 입은 채 거리를 돌아다녔다.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붙잡자, 그는 "내가 신이다"라고 말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마약 검사를 진행했고,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왔다.

A씨 거주지를 수색한 경찰은 필로폰 약 800g을 발견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했을 때, 2만6600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필로폰에 대해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라며 "마약 범죄 특성 상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