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서울대 복직 후 강의 한번 안 하고 한 달치 월급 받았다

변지희 기자
입력 2019.08.19 22:23 수정 2019.08.19 22:41
곽상도 "조국과 같은 호봉 교수 평균 월급액 감안하면 845만원 받았을 것으로 추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해 한차례도 강의하지 않고 한달치 월급을 받은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다 지난 1일자로 서울대로 복직했다. 복직 당시부터 법무장관 지명이 유력했던 그는 현재 방학 중이어서 강의를 하지 않았고 실제로 지난 9일 법무장관에 지명됐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이날 "서울대에 조 후보자의 임금 처리를 문의한 결과 17일에 정상적으로 급여를 지급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울대 측은 곽 의원에게 조 후보자가 한달 월급으로 얼마를 받았는지 정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그와 같은 호봉의 교수들 평균 급여액을 감안하면 약 845만원(세전) 정도로 추정된다고 곽 의원은 전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8월 1일부터 31일까지 근무한다는 전제 하에 우선 한 달치 월급 전액을 지급했는데, 만약 이달 말 이전에 다시 휴직한다면 날짜를 계산해 돌려받을 것"이라고 곽 의원에게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가 서울대에서 이달치 봉급을 받는 것은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 법적으로 복직해 서울대 교수 신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 후보자가 교수의 강의를 전혀 하지 않은데다 애초 그의 법무장관 지명이 유력해 복직 당시부터 학내에선 논란이 일었다. 조 후보자도 2학기 강의를 개설하지 않았다. 사실상 법무장관 지명을 염두에 둔 것이다. 서울대는 이달 안에 그가 다시 휴직할 경우 한달 치 월급에서 휴직한 이후 날짜만큼 돌려받겠다고 하지만, 현재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을 감안하면 조 후보자가 이달안에 다시 휴직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결국 강의 한번 하지 않고 복직 서류 한장으로 한달치 월급을 받아가게 되는 셈이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