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일제히 조국 엄호⋯"우리 형도 이혼했다" "사모펀드는 시장경제에 도움"

김민우 기자
입력 2019.08.19 11:06 수정 2019.08.19 11:19
이인영 "조국 가족 무차별적 신상털기 중단해야"
박주민 "가족 만나지 않는 것이 정상인가"
우상호 "별 것 없어⋯청문회 통과 확실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가운데) 원내대표와 이해찬(왼쪽) 대표, 박광온 최고위원이 1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무분별한 정치공세"라며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했다. 조 후보자 가족과 관련한 위장이혼 의혹에 대해서도 "인격살인 수준으로 가고 있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최근 74억여원대 사모펀드 투자와 부동산 위장거래,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이혼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무분별한 정치공세가 점입가경"이라며 "후보자는 물론 가족에 대한 무차별적인 신상털기는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는 공직후보자의 직책 수행을 위한 자질과 도덕성 등을 검증하는 것이 기본이자 목적"이라며 "뜬소문만 가득하게 변죽만 울리는 청문회로 전락시켜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문회가 정쟁의 또다른 무대가 돼서 제도의 목적을 상실하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낭설을 의혹으로 키우려는 안간힘 대신 청문회 날짜를 잡고 의혹을 투명하게 해소할 유능하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 이혼’ 의혹에 대해 "우리 형도 이혼했는데 딸이 있다"며 "이혼했고 아이가 있는데도 만나지 않는 것이 정상인가"라고 했다. 이어 "검증을 위한 의혹제기인지, 흠집내기를 위한 주장인지 혼란스럽다"며 "일방적으로 검증 안 된 문제제기가 무슨 도움이 될까하는 생각"이라고 했다. 조 후보자 동생이 일가가 운영해온 웅동학원에서 공사비를 받아내기 위해 전처(前妻)에게 채권을 넘긴 일에 대해서는 별달리 설명하지 않았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김종민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해 "예금은 일종의 돈을 갖다 묻어놓는 것"이라며 "사모펀드는 시장에 돈을 돌리는 것으로 예금보다 시장경제에 훨씬 도움이 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식 보유는 그 종목에 대한 회사를 봐주게 돼 이해가 충돌될 수 있으나 어디에 투자했는지 모르는 '블라인드 펀드'라면 권장할 사안"이라고도 했다.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제기된 조 후보자의 의혹들을 야당 원내대표 (출신)의 시각으로 자세히 들여다 봤으나 별 게 없었다"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통과는 거의 확실해 보인다"고도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