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아내,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사흘 전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8.15 21:49 수정 2019.08.15 22:41
野 "고위 공직자 인사검증하는 민정수석이 아내 탈세도 제대로 못 챙겼다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배우자가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되기 며칠 전 종합소득세 수백만원을 뒤늦게 납부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 아내 정모씨는 지난 11일 종합소득세 2건에 대해 각각 259만원과 330만원을 납부했다.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로 보내기 사흘 전이다. 구체적인 내역은 기재돼있지 않지만, 건물 임대료나 금융 수익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다가 뒤늦게 냈을 가능성이 크다.

조 후보자 아내는 지난달 10일에도 2015년 종합소득세 154만원을 납부했다. 당시도 조 후보자의 법무장관 내정설이 파다하게 퍼져있을 때였다. 그밖에도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던 2018년에도 두번이나 종합소득세를 늦게 내는 등 서류상 세금 지각 납부가 여러차례 더 있었다.

조 후보자 측은 "탈세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니다"라는 입장이지만 채 의원은 "인사를 검증하던 민정수석이 배우자 탈세도 제대로 못 챙긴 걸 보니 그동안 그 많은 인사실패의 이유를 알 것 같다"고 했다. 채 의원은 "조 후보자는 본인을 셀프 검증하고 민정수석을 그만둔 것은 아닌지 의심되는데, 만일 그렇다면, 자신의 셀프검증도 실패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제출한 세금 납부 내역 증명서.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