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신당 '도로 호남당' 지적에 "뭐가 나쁘냐"

이슬비 기자
입력 2019.08.14 03:00 수정 2019.08.14 05:04

"제2의 안철수 찾고 있다"

정동영(오른쪽) 민주평화당 대표가 13일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전집 30권 완간 출판기념회’에서 최근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박지원(왼쪽) 의원 앞을 지나가고 있다. /이진한 기자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박지원 의원은 13일 그가 추진하는 신당이 '도로 호남당'이라는 지적에 대해 "뭐가 나쁘냐"고 했다. 박 의원은 "제2의 안철수를 찾고 있다"며 "언젠가는 정동영 (평화당) 대표도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고 호남을 기반으로 한 당을 만들겠다는 뜻이다.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날 자신을 포함한 11명 의원이 탈당한 것에 대해 "그 방법밖에 없었다.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 하는 것이 의원들의 일치된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결국 이합집산이고 내년 선거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라고도 했다.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들과 연대에 대해 "손학규 대표의 희망 사항"이라며 "그렇게 해서 국민이 감동하겠느냐"고 했다.

일부에서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신당으로 영입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박 의원은 안 전 대표에 대해 "본래 보수인데 대통령이 되기 위해 진보로 위장 취업했다가 실패하니까 다시 보수로 회귀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안 전 대표처럼) 한 번 심판을 받고 정체성이 오락가락하면 어렵다"고 했다.

조선일보 A6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