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공항 이틀째 올스톱… 중국 "테러리즘 조짐" 무력투입 시사

베이징=이길성 특파원
입력 2019.08.14 03:00

시위대 수천명 재점거, 항공 대란

하루 20만명이 이용하는 홍콩 국제공항이 12일에 이어 13일에도 반(反)정부 시위대에 점령당해 출국 항공편이 전면 취소되는 최악의 마비 사태를 겪었다. 항공 화물량 세계 1위, 여객 수 세계 3위로 하루 평균 20만명이 이용하고 전 세계 220개 공항과 연결된 홍콩 공항이 마비되면서 그 여파는 세계 각국으로 퍼져 나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13일 홍콩 국제공항은 전날에 이어 다시 몰려든 수천명의 검은 옷차림의 시위대에 의해 출국장이 점거당했다. 시위자들은 탑승 수속을 밟으려는 항공 이용객들을 막아섰다. 공항 당국은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각) 이후 탑승 수속을 하는 나머지 항공편의 운항을 모두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홍콩 국제공항에서는 전날에도 5000여명의 시위대가 출국장을 점거, 오후 4시 이후 출발·도착 238편의 항공편이 순차적으로 전면 취소됐고 이튿날 오전 6시 이후에야 탑승 수속이 재개됐다.

시위대에 둘러싸인 출국자 - 반중(反中) 시위대가 13일(현지 시각) 홍콩 국제공항 출국장을 점거하고 연좌 농성을 벌이는 가운데 탑승 수속을 밟으려는 한 여성이 자신의 여행용 가방을 공항 보안 직원에게 건네고 있다. 경찰의 강경 시위 진압에 항의하는 수천명의 시위대가 이날 오전부터 공항에 몰려 오후 4시 30분부터 탑승 수속이 전면 중단됐고 모든 출발편 운항이 취소됐다. /AFP 연합뉴스
중국으로의 범죄인 인도를 허용하려는 법안의 완전 철폐와 캐리 람 행정장관(행정수반)의 퇴진을 요구해온 시위대는 지난 11일 도심 시위 과정에서 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쏜 빈백탄(beanbag rounds, 콩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한 것에 분노해 전날에 이어 연이틀 공항을 마비시켰다.

홍콩 시위대는 아시아의 금융 허브로 불리는 홍콩의 하늘길을 볼모로 홍콩 이슈에 대한 국제사회 여론을 환기시키는 동시에 홍콩과 중국 정부를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홍콩 공항 마비 사태에 중국 정부는 전날 '테러리즘의 조짐이 출현했다'는 고강도 경고를 내놨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홍콩 시위대가 홍콩을 공멸의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런 경고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더욱 악화되면서 중국 정부의 무력 개입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조선일보 A1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