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공항점거 재개…운항당국 '비상태세' 돌입

이경민 기자
입력 2019.08.13 17:16 수정 2019.08.13 17:58
홍콩 국제공항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재개되면서 공항 마비 사태가 지속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13일(현지 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오후 검은 옷을 입은 수백명의 시위 참가자들이 홍콩 국제공항 출발장으로 모여들고 있다고 전했다. 시간이 갈수록 인원이 늘어나고 있다. 잠시 해산하는 듯 했던 시민들이 반나절 만에 다시 결집한 셈이다.

홍콩 국적 항공사 케세이 퍼시픽 직원들은 시위 사태에 대비해 점심 시간에 회사 통근 버스를 타고 공항을 떠나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공항 비상센터는 시위 재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대비 태세에 돌입했다.

13일 홍콩 국제공항에 몰려든 홍콩 시위대. /로이터 연합뉴스
전날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 수천명이 홍콩 국제공항 터미널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이면서 출국 승객들의 발권, 보안 업무 등 탑승 수속이 중단되는 등 공항이 마비됐다. 항공편도 전날 오후 4시 이후 최소 180여건이 취소됐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운항이 재개됐지만 이날 자정까지 300여건의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공항 운영이 여전히 혼란에 빠져있다.

이틀째 홍콩 국제공항에서 벌어지는 시위는 전날 시위에 참가한 여성이 경찰이 쏜 ‘빅백건(bean bag gun, 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될 위기에 처한 데 대한 항의 목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