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돌풍' K리그, 26라운드만에 지난 시즌 관중수 넘는다

스포츠조선=박찬준 기자
입력 2019.08.13 13:39
[축구회관=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이번에는 진짜다. K리그 흥행 가도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25라운드까지 진행된 올 시즌 K리그1(총 150경기)의 누적 관중은 120만7597명이다. 경기당 평균 8051명으로 2018년 동시점 대비 52.9% 증가한 수치다. 무더위라는 매년 찾아오는 불청객에 '호날두 노쇼'라는 초대형 악재까지 겹쳤지만, K리그를 향한 팬들의 사랑은 흔들리지 않았다.
이번 주말 26라운드에서 3만3723명(경기당 평균 5621명) 이상의 관중을 모으면, 지난 시즌 총관중을 뛰어넘게 된다. 지난해 K리그1은 38라운드(총 228경기) 동안 124만1320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올 시즌 평균 관중수를 감안하면 무난히 지난 시즌의 기록을 깰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리그2의 관중 상승세도 눈에 띈다. 23라운드까지 치른 K리그2는 총 115경기에서 30만4953명의 관중을 모았다. 40라운드까지 치른 지난 시즌 K리그2(총 182경기)의 총 관중수(31만627명)에 근접했다. 이번 주말 24라운드에서 5647명(평균 1135명)이 더 들어오면 지난 시즌 총 관중을 돌파하게 된다. 올 시즌 K리그2는 경기당 평균 1521명의 관중이 오고있는만큼, 역시 무난히 지난 시즌 총 관중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연맹 관계자는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관중 추이가 꺾이지 않고 있다"며 "K리그1의 우승,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권, 강등 경쟁과 K리그2의 승격 전쟁 등이 치열해지며 K리그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시즌 막판까지 관중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