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솜혜인, 학폭논란→동성연애 커밍아웃→법적대응→SNS 비공개

스포츠조선=백지은 기자
입력 2019.08.13 08:22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Mnet '아이돌학교' 출신 솜혜인이 커밍아웃했다.
솜혜인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여자친구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12일에도 "여자친구는 머리가 숏컷이고 그저 제 여친의 스타일이다. 제 여자친구한테 남자냐 여자냐 물어보는 건 애인 입장에서 좀 속상하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응원을 보냈고 솜해인은 "커밍아웃 맞다. 동성연애 하고 있다"고 커밍아웃 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악플이 이어지자 법적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솜혜인은 "계속 추측성 기사와 글, 영상 올리면 법적 처분하겠다. 내가 사랑해서. 당당해서. 잘못이 아니니까 커밍아웃 한 것이지 사람들 눈에 띄고자 한 게 아니다. 어느 누가 커밍아웃을 그렇게 가벼운 생각으로 하겠나"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은 생각이 다르고 동성애를 혐오할 수 있다. 그건 각자의 가치관이고 동성애를 이해해 달라고 좋아해 달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다 나 좋아해 달라고 구걸하고 나를 알아달라고 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 받게 될 줄 몰랐다. 남들과 똑같이 연애하고 사랑하는 걸 숨기고 싶지 않았을 뿐"이라고 토로했다.
또 "내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고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자극적인 추측으로 계속 글을 쓰면 나도 법적 대응하겠다. 그만하라"고 경고했다.
솜혜인은 2017년 '아이돌 학교'에 참여했으나 1회 방송 후 자진 하차했다.
그러나 2회 방송 이후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졌다. 한 네티즌은 중학생이었을 때 노래방에서 친구의 뒷담화를 했다는 이유로 솜혜인에게 마이크로 맞고 담배빵을 당하는 등 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솜혜인은 "폭행을 하지 않고 방관만 했다. 나 역시 피해자를 때린 친구에게 폭생을 당해다. 두려움을 느껴 직접 폭행을 하지 않았지만 못된 말들을 같이 했고, 내가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그 친구에게 상처가 됐을 것이다. 당사자에게 잊을 수 없는 상처를 준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많은 시간이 지나 사과했지만 그 친구 입장에서는 진심으로 받아들일 수 없었을 거다. 그 친구에게 죄책감을 갖고 반성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후 솜혜인은 솜해인으로 활동명을 변경하고 피팅모델로 변신, 활동을 이어왔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