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홍콩 시위 中 무력개입 우려에 경고…“폭력 용납 못 해”

이다비 기자
입력 2019.08.13 08:13 수정 2019.08.13 13:38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 중국이 무력개입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자 미국은 중국을 향해 경고하고 평화적으로 해결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미 상원을 이끄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는 12일(현지 시각)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공개적으로 경고성 발언을 적었다. 그는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전혀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내가 상원에서 말했던 것처럼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홍콩 시민은 중국이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침해하려 할 때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고 했다. 미치 원내 대표는 지난달 상원에서 홍콩 시위와 관련해 연설하면서 시위대를 칭찬하고 홍콩 경찰을 비난한 바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된 11일 홍콩의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진압 경찰이 주민들과 대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로이터에 따르면 영국을 방문 중인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이날 중국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의 일환으로 홍콩 문제에 관해 영국 관리들과 얘기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 의원과 언론, 정부 관리가 돌아가며 홍콩에 대해 말하고 극단적인 시위참가자를 선동한다. 홍콩 상황에 개입하는 외부세력의 ‘검은 손’"이라고 한 것과 관련, "터무니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과 영국이 홍콩 주권 반환 당시 맺은 이양 협정을 언급, "협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는 것은 중국인의 의무"라고 했다. 중국은 1997년 홍콩을 이양받은 뒤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 따라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인정해왔다.

미 행정부의 고위 당국자도 홍콩 사태와 관련, 모든 당사자에게 폭력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로이터와 AFP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당국자는 홍콩 시민이 민주주의를 찾고 있고 대부분의 사람은 민주주의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반복했다.

그는 "미국은 모든 쪽이 폭력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며 "사회는 다양한 정치적 견해가 존중되고 자유롭고 평화롭게 표현할 수 있을 때 가장 잘 돌아간다"고 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