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체크] KT 이정현 임시 선발, "알칸타라 가슴 쪽 통증으로 쉬어간다"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입력 2019.08.11 16:21
2019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KT 투수 이정현이 역투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07/
[수원=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KT 위즈 유망주 투수 이정현이 생애 첫 선발 등판한다.
KT는 1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우완 이정현을 선발로 예고했다. 기존 로테이션 대로라면 라울 알칸타라가 선발 등판해야 하지만, 이정현이 깜짝 등판한다. 알칸타라의 몸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 이정현은 3이닝 정도를 책임질 예정이다.
이강철 KT 감독은 "알칸타라가 오른쪽 가슴 부분이 좋지 않다. 전날 경기에 앞서 얘기를 들었다. 논의 끝에 1경기 쉬기로 했다. 다음 로테이션에 정상 등판 가능하다. 무리시키지 않으려고 한다. 계속 등판시켜야 하는 투수라면 지켜줘야 한다"고 했다.
대체 선발로 이정현이 낙점됐다. 이정현을 선발 등판시키는 이유를 두고는 "아마 시절 최고의 투수였다고 한다.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최근 2군에서 구속이 3~4㎞ 증가했다는 보고를 받았다. 1군에 불러서 보니 143~144㎞ 정도도 나오더라. 선발로 써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선발로 던질 수 있는 투구수가 안 되니 길면 3이닝 정도다. 어제 전유수 등 불펜 투수들을 아꼈다. 다행히 경기 전에 얘기를 들어서 아낄 수 있었다. 오늘 모든 불펜 투수들이 등판할 수 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수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