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팬들 "축구협회가 '날강두' 사태 책임 정점…피해 금액 전액 배상하라"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8.05 14:29 수정 2019.08.05 14:30
축구 팬들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경기 ‘노쇼’ 논란과 관련해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호날두 사태 소송카페' 운영진과 법률대리인단은 5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축구협회는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사태를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밝혔다.

네이버 '호날두 사태 소송카페' 운영진과 법률대리인단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번 문제에 책임지고 피해를 전액 배상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호날두 노쇼' 사태로 6만5000명 관중의 분노는 극에 달했지만, 관계사인 더페스타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서로 책임을 미루며 변명만 늘어놓고 위약금 받을 생각만 하고 있다"면서 "행사를 최종 승인한 최고 책임자인 대한축구협회는 사태 해결을 위한 어떠한 의지나 행동도 보이지 않은 채 여론이 수그러들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듯하다"고 했다.

이들은 대한축구협회가 이번 사태 책임의 '정점'이라며 주최사인 더페스타가 제출한 모든 서류 등 관련 정보를 모두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또 "축구협회가 이번 경기로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본 사람들을 위한 공식 대책센터를 마련해 피해자들과 함께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라며 "협회는 경기를 승인한 책임을 지고 피해 금액 전액을 배상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요구 사항을 담은 서한을 대한축구협회 측에 전달했다.

이들은 앞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축구협회 및 프로축구연맹에 대한 감사와 관련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들은 청원글에서 "주식회사 더페스타는 축구협회 정관에 명시된 회원단체가 아니며 더페스타가 어떤 방법으로 경기 개최를 신청했으며 협회는 어떤 근거로 승인해줬는지 매우 의문"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